한라, 주UAE한국대사관 '국유재산 건축상' 대상 수상

관리자 0 835

[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] 한라가 올해 처음으로 열린 '2015년 국유재산 건축상'에서 자사가 시공한 '주UAE한국대사관(조감도)'이 대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.

 

0c991ed6046caa5aa54a4ba4f5ebd795_1449909


기획재정부는 지난 14일 국유재산관리기금 워크숍을 개최하고 2014년 완공된 107건의 공공건축물을 대상으로 예산집행 효율성, 내구성, 공공성, 편의성 등을 평가해 건축상을 선정했다.

이번 건축상은 총 사업비 100억원 미만, 100억원 이상으로 구분해 내·외부 전문가 6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서류 및 현장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작을 확정했으며, 100억원 이상의 건축물 중 한라에서 시공한 주UAE한국대사관이 대상으로 선정됐다.

이 대사관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전통 요소를 가미한 담장과 지붕 디자인으로 한국적인 이미지를 부각했고 업무와 관사의 기능을 합리적으로 분리했을 뿐 아니라 중동의 기후를 고려한 외피계획이 우수하고 에너지절감 효과를 고려한 건축 노력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았다.

한라는 지난 2013년 3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아랍에미리트의 수도 아부다비 외교단지 내 2만1182㎡(약 6408평) 대지에 청사동, 관저동, 영사동 등 3개동으로 구성된 주UAE한국대사관 공사를 진행했다.

회사 관계자는 "한라의 앞선 기술력과 우수한 시공능력이 대외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"며 "아제르바이젠, 베트남, 인도네시아 등 현재 시공중인 해외 프로젝트들을 성실히 시공해 한국건설의 위상을 높이는데 앞장서겠다"고 말했다.

 
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밴드로 보내기

Comments